LH,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에 2969억원 투자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7-16 08:49
2021년까지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

LH 진주 본사사옥 전경. [사진=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동반성장위원회와 16일 진주 본사사옥에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H는 향후 2021년까지 공공기관 최대 규모인 2969억원을 투자해 협력 중소기업을 위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에 나설 계획이다.

주요 협약내용으로는 중소기업의 내일채움공제 가입, 인력채용, 근로자 전용주택 공급 등 임금복리후생에 125억원, 공동기술개발, 금융보증 등 임금지불능력 제고에 244억원 및 저리 운영자금으로 2600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공정거래를 위한 임금·자재단가 인상분 적기 반영, 하도급 대금지급 전산화 시스템 사용 등이 포함돼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사회문제인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문제를 완화 하는 것도 공공분야 최대 발주 기관인 LH의 중요한 사명"이라며 "이번 협약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견실한 성장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