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9일 개막…61개국 176편 상영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7-07 11:07
9일 저녁 6시 영화의전당서…국내·외 게스트 160명 블루카펫 식전 행사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포스터. [사진=부산시 제공]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아시아 최대 규모 영화축제인 '제14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가 9일부터 15일까지 영화의전당 등에서 열린다. 

7일 영화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오거돈·집행위원장 김상화)에 따르면 행사 기간에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시청자미디어센터, 북구문화빙상센터를 포함한 8개관에서 61개국 176편의 영화가 관객들과 만난다.

'비키놀이터' ‘박스자동차극장’ ‘나도 성우다’ ‘시네마 스포츠’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함께 국제청소년영화캠프,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포럼 등 어린이 청소년 참여 프로그램 또한 어린이청소년 관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9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에서 유소년영화제의 상징인 블루카펫 행사를 시작으로 열리는 개막식에는 국내·외 어린이청소년 영화인들과 배우 이정현, 개막작 ‘파이트걸’의 요한 티머스 감독(네덜란드)을 비롯한 해외 게스트 등 160여 명이 참가한다.

특히 제12회 개막작이었던 <아이레벨>의 주연배우 독일 아역배우 루이스 포르바흐는 올해 <프리도와 마법거울>로 다시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를 찾아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미국, 폴란드, 불가리아, 대만, 홍콩 등 18개국에서 온 다양한 해외 영화 관계자들은 상영관에서 관객들과의 대화로 직접 소통하는 시간도 갖는다.

올 초에 방영된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배우 이지원은 올해도 마찬가지로 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