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토지신탁 반토막 실적에도 '10% 성과급'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7-05 01:00

[사진=대한토지신탁 홈페이지]


대한토지신탁이 등기임원에게 연봉 10%에 가까운 성과급을 준다.

4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를 보면 대한토지신탁은 얼마 전 등기임원 연봉을 1.5% 올렸고, 연봉 가운데 9.5%를 성과급으로 주기로 했다. 등기임원은 3명이다. 이훈복 대표(전 대우건설 전무)와 변재선 이사(전 25보병사단장), 박진규 이사(전 대한토지신탁 본부장)이 여기에 해당한다.

대한토지신탁은 2018년 영업이익 313억원과 순이익 24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42%, 순이익은 41% 줄었다. 영업비용과 이자비용이 저마다 2배와 3배가량 늘어난 영향이 컸다. 금융자산 손실만 330억원에 가까웠다. 매출을 15%가량 늘리고도 이익은 1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이유다.

대한토지신탁은 2018년에는 연봉을 올리지 않았다. 성과급만 연봉 대비 20%를 주었다. 같은 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년 만에 저마다 53%와 42% 늘었다.

대한토지신탁 최대주주인 군인공제회는 지분을 100% 가지고 있다. 군인공제회는 회원 15만명 이상이 달마다 붓는 회원급여저축을 운영한다.

대한토지신탁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미리 결정한 사항을 주주총회에서 의결한 것"이라며 "순이익이 줄었지만 적자는 아니라 성과급을 1년 전보다 적게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