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앞으로의 몇 주, 北미대화 재개에 중요한 시기"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6-25 14:06
외교부왹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잇달아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앞으로 수주가 북미대화 프로세스 재개에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5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현안보고 자료에 따르면 외교부는 최근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긍정적인 여건이 조성되고 있지만 일련의 신호가 북미대화로 직결될지는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국 등 관련국들과 북핵 문제를 주요 현안으로 논의할 계획이며, 30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을 논의한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멈춰섰던 북미대화가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여건으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친서를 교환하고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점, 북한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앞두고 대화 의지를 표명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을 때 김 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 편으로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는 점 등도 언급했다.

이어서 최근 미국과 중국 간 전략적 경쟁과 관련해서도, 외교부는 무역·기술 분야에서 군사·안보, 지역 전략 등 다른 영역으로 확대되는 추세라면서 "미·중 간 상황전개와 여타국 대응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중 갈등 격화에 대응하기 위해 외교부 내에 지원반 조직을 신설했다며 "한미동맹, 한중관계의 전체적 맥락 아래에서 우리 자체 원칙과 기준을 수립하여 주도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