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오은주, 영화 '교회오빠' 출연 허락한 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6-25 09:52
"남편 이관희 생각에 흔쾌히 허락"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 출연한 오은주가 영화 ‘교회오빠’ 출연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2부에 출연한 오은주는 영화 ‘교회오빠’ 출연 배경에 대해 전했다.

오은주는 “출연을 망설였다. PD님도 환우의 보호자라고 하더라. 남편이 우리의 모습으로 환우들에게 힘을 주어 싶어했다”며 “그런 생각에 흔쾌히 허락했다”고 말했다.

영화 ‘교회오빠’는 암 투병으로 세상을 떠난 고(故) 이관희씨의 다큐 영화로, 오은주는 故이관희씨의 아내이다.

오은주는 “남편은 지난해 9월 16일 나이 43세에 하늘나라로 갔다”고 전했다. 이에 김재원 아나운서는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전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그를 위로했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