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미국서 8월7일 공개될 듯···폴더블폰 출시는 신중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6-19 15:41
국내 2개 모델로 출시···120만∼140만원대 예상 노태문 사장 "갤럭시폴드 출시 일정 수주내 공지할 것"
삼성전자의 하반기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8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19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8월 7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10 언팩(공개) 행사를 갖는다. 장소는 지난해와 같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최근 몇 년간 갤럭시노트 시리즈 공개 행사를 뉴욕에서 진행했다.

이번 갤럭시노트10은 일반(6.4형), 프로(6.8형)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일반 모델이 120만원대, 프로 모델이 140만원대가 될 전망이다. 2가지 모델 모두 5G용으로만 출시되는 만큼 전작보다 가격이 10만원 이상 오른 고가로 책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갤럭시S10과 마찬가지로 전면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홀을 남겨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다만 갤럭시S10 카메라 홀이 우측 상단에 위치했다면, 갤럭시노트10 카메라 홀은 전면 중앙에 배치돼 디자인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또 헤드폰 잭이 사라져 하단 베젤(테두리)이 얇아지고 45W의 급속 충전 기능이 지원되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카메라는 일반 모델은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프로 모델은 후면 쿼드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에서는 5G와 LTE 모델로 나누어 출시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출시국가에 따라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삼성 엑시노스 9820 칩세트가 탑재된다. 램은 8GB(기가바이트)에서 최대 12GB까지 탑재되고, 저장 장치도 128GB에서 최대 1TB(테라바이트)까지 나올 전망이다. 배터리는 프로모델에 4500mAh(밀리암페어시) 대용량이 적용된다.

출시일은 8월 22일이 유력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노트 신제품 출시일이나 구체적 사양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출시가 지연되고 있는 삼성전자의 최초 폴더블폰 '갤럭시폴드'도 조만간 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된 갤럭시폴드는 보호 필름과 힌지(이음새) 설계 문제가 발생해 미국 사전 예약이 취소되는 등 출시 일정이 연기됐다. 이후 삼성전자는 제품 보완에 들어갔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제1차 5G 이동통신 플러스 전략위원회'에서 "갤럭시폴드 출시와 관련해 수주 내에 출시일을 공지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중소형사업부장)은 18일 열린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주년 기념 특별포럼'에서 "갤럭시폴드의 디스플레이 보완을 끝내고 양산 대기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폴드가 늦어도 다음 달 국내와 미국에서 출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갤럭시노트10 콘셉트 이미지. [갤럭시노트 10 콘셉트 이미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