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무선이어폰 시장 2위로 '우뚝'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6-16 10:11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가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2위에 올랐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가 점유율 8%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직전 분기(3%) 대비 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무선이어폰 시장 1위인 애플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 1분기에도 60%를 유지했다. 애플·삼성전자에 이어 자브라(5%), BOSE(3%), QCY(3%)가 뒤를 이었다.

1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출하량은 1750만대로 전 분기보다 40% 성장했다. 애플 에어팟 2세대와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등 신규 프리미엄 모델이 출시됨과 동시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보급형 모델이 늘어난 데 따른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애플이 에어팟 2세대를 출시했지만 기대보다 판매가 덜했다"며 "오히려 에어팟 1세대가 판매 프로모션 덕에 예상보다 판매량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 버즈를 출시하며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대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사진=삼성전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