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출입물가 2%대 상승… 환율 급등 영향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6-14 08:23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오르며 수출입물가가 나란히 2%대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2015년=100·원화 기준)는 103.16으로 한 달 전보다 2.6% 올랐다.

수출물가 상승률은 2월(0.4%), 3월(0.2%), 4월(0.7%)까지 0%대를 나타내다 지난달 오름세가 커졌다.

4월 평균 1140.95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5월 1183.29원으로 42.34원 오른 영향이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2.1%), 운송장비(3.4%) 위주로 오르며 2.6%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도 3.4%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휴대용 전화기(3.7%), RV자동차(3.2%), 경유(3.1%)에서 상승세가 컸다. 주력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0.5% 하락하며 지난 4월(9.9%)보다 낙폭을 줄였다. 다만 D램과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를 합한 반도체 수출물가는 0.5%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D램 수출물가 낙폭이 추세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다만 반도체 수출이 마이너스(-)인 만큼 반도체 경기가 회복됐다고 말하기에는 무리인 것 같다"고 밝혔다.

수입물가지수는 113.66으로 2.2%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내렸지만 환율 영향으로 수입물가도 오른 것으로 풀이됐다.

원재료는 1.4%, 중간재는 2.4%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3.4%, 2.6%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1.4%, 철광석이 3.7% 상승했다. 반면 동정련품은 3.2%, 동광석도 2.7%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 보면 수출물가는 0.4%, 수입물가는 4.6% 상승했다. 물가지수는 올랐지만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수출물가는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 수입물가도 1.3% 하락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