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베트남 현지 스타트업 육성에 356억원 지원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6-09 14:50
SK가 베트남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국가혁신센터(NIC)를 설립하는 데 3000만달러(약 356억원)를 지원했다.

9일 SK와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SK는 지난달 베트남 정부에 국가혁신센터 설립 지원을 위해 3000만달러를 집행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5일 최태원 SK 회장과 만나 국가혁신센터 지원에 환영 의사를 표했다.

베트남 국가혁신센터는 하노이 외곽 산업단지에 들어설 예정으로,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서 내년이면 운영이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 정부는 대형 기술기업 40개와 스타트업·중소기업 150개, 벤처투자펀드 15개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가혁신센터는 우선 스마트팩토리, 디지털 콘텐츠 산업, 네트워크 보안, 스마트시티, 환경기술 등 5개 분야에 초점을 맞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센터 설립에는 1조9000억동(약 963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베트남 정부는 스마트팩토리, 디지털 콘텐츠 산업, 네트워크 보안, 스마트시티, 환경기술 등 5개 분야에서 대형 기술기업 40곳과 스타트업·중소기업 150여곳, 벤처투자펀드 15개 유치가 목표다.

SK그룹은 최근 베트남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아세안(ASEAN) 국가 중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은 베트남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태원 회장은 현지 재계 1·2위 기업인 빈그룹과 마산그룹의 지분을 인수하며 공격적으로 베트남 공략에 나서고 있다.

앞서 SK그룹은 지난해 8월 주요 관계자사 출자해 설립한 SK동남아투자법인을 통해 마산그룹 지주회사 지분 9.5%를 4억7000만 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하면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지난달에는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6.1%를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사들였다.

한편 최 회장은 지난 5일부터 2박3일 간 최재원 SK그룹 수석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주요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현지 사업 확대 전략을 논의했다.

[사진=SK]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