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원인 파악 주력…"수소차·수소충전소와 안전성 달라"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5-24 19:18
산업통상자원부가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와 관련 해당 시설은 수소충전소와 수소차에 사용되는 수소탱크의 안전성과 관리기준이 다르다며 수소 위험성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산업부는 우선 강릉 수소탱크 사고의 원인 파악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산업부는 24일 참고자료를 통해 "국내에서 운영 및 구축 중인 수소충전소는 국제적으로 안전성이 검증된 기준에 부합한 국내 시설안전기준에 따라 설치·운영되고 있다"며 "새롭게 개발 중인 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신기술 실증시설로 상호 안전성을 동일하게 비교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수소탱크 용기는 10바(bar) 압력을 기준으로 고압·저압으로 나뉘며, 사고가 난 탱크의 설계압력은 12bar에 용량은 4만ℓ였다.

이에 비해 수소차의 압력은 700bar, 용량은 52ℓ이고 수소충전소는 압력 990∼1천bar에 용량은 300ℓ로 압력은 훨씬 높지만 용량은 매우 적다. 수소를 이송하는 튜브트레일러는 압력 200∼450bar, 용량은 300∼1천ℓ가 유통되고 있다.

수소를 담는 용기의 특징과 관련, 문제의 수소탱크는 용접용기이나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에 사용되는 용기는 이음매가 없으며 용기파열 전에는 수소가 방출돼 폭발을 방지할 수 있다.

즉 상업용 충전소에 적용되는 수소탱크는 국제적인 기준으로 검증된, 이음매없는 금속용기나 복합재를 보강한 제품이 사용된다. 이 때문에 과압이 걸려도 파열이 아닌 찢어지는 형태로 설계된다는 것이다.

산업부는 "사고원인 규명과 관련해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 등이 합동으로 사고현장에 대한 정밀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며 "책임소재는 향후 정밀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관리 의무 위반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 현장을 찾은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철두철미한 사고 원인 조사와 보완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는 새로운 수소 활용법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며 "수소를 생산·저장·유통·활용하는 지역에서는 글로벌 수준의 적합한 안전기준에 의해 관리되고 있고, 잘 지켜지고 있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세번째)이 24일 강원도 강릉 수소탱크 사고현장을 찾아 사고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