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홋줄 터져 군인 5명 사상
다음
111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6개월 간 임무를 수행하고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홋줄이 끊어지며 갑판에 있던 수병들을 강타해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병사 4명이 다치는 참극이 발생했다.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펑' 하는 소리와 함께 터져 군인 5명이 순식간에 쓰러졌다.
 

[사진=연합뉴스]


다친 군인 5명은 이들은 모두 청해부대 소속으로 소말리아 아덴만 작전 수행을 무사히 마치고 복귀 길에 변을 당했다. 

숨진 수병은 밧줄에 가슴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수병과 부사관 등 부상자 4명은 팔 등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1명은 부상이 크지 않아 치료를 받고 퇴원했지만, 나머지 3명은 입원 치료 중이다.

한편 홋줄은 군함이 군항에 정박하면 후크(Hook)에 묶어 떠내려가지 못하게 하는 역할을 하는 밧줄을 가리킨다. 예전에는 선인장의 일종인 에네켄(Henequen)이나 대마섬유 등을 홋줄 재료로 썼다. 이후 합성섬유 소재 밧줄이 주류가 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