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韓기업 사드 탓 말아야"…中경제 변화 대응 주문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5-20 15:52
사드 제재 풀려도 예전 호황 어려워 中 소득 향상, 소비재·서비스 노려야 무역전쟁, 韓경제 영향 모니터링 중 習 방한 등 외교·안보 이슈는 말아껴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20일 베이징 대사 관저에서 열린 특파원단과의 오찬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베이징 특파원단 ]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한·중 간 새로운 경제협력 모델 창출의 필요성을 재강조했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제재가 풀려도 한국 기업이 예전의 호황을 누리기 어려워진 만큼 중국 경제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장 대사는 20일 베이징에서 취임 후 처음 가진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장 대사는 "우리 기업들이 사드 때문에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봤다"면서도 "(사드 제재가 풀린다고) 호황을 누리던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지는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사드로 인해 불편함이 생기면서 한국을 바라보는 중국인들의 시각이 달라진 부분이 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사드 문제 이전부터 삼성전자의 중국 휴대폰 시장 점유율은 20% 이상에서 5% 미만으로 급격히 떨어졌다"며 기존 비즈니스 모델로는 더이상 중국에서 성공하기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의 1인당 국민소득이 1만 달러 수준까지 높아졌다"며 "15개 도시가 2만 달러를 넘었고 선전이나 광저우는 각각 2만8000달러와 2만3000달러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06년 한국이 1인당 국민소득 2만 달러를 달성했을 때 외국 기업이 한국에 들어와 어떻게 했었는지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진출 전략을 첨단기술 산업과 소비재·서비스업 중심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장 대사는 "랴오닝성 선양시를 방문했을 때 수소차나 로봇 분야의 한국 기업을 소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분야 협상과 관련해서도 중국 측이 상당히 적극적"이라고 전했다.

장 대사는 한국 단체관광 제한과 한류 콘텐츠 유통 금지 등 사드 관련 제재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중순 선양 롯데월드 공사가 재개됐고 이번주에 선양에서 한국주간 행사가 열리는 데 상당히 의미 있는 변화"라며 "단체관광과 문화 콘텐츠 문제가 남았는데 고위급 교류를 지속하며 완전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서는 한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장 대사는 "지난주 중국 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 90주년 행사를 다녀왔는데 (중국의) 원로 경제학자들이 공개적으로 (미국을) 비난하는 발언을 해 놀랐다"며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주미 한국대사관과도 의견을 주고받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안화 절하와 더불어 최근 원화 절하폭이 커지는 것도 우려스럽다"며 "대사관 내 태스크포스(TF)에서 우리 기업들과 면담하며 문제를 점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 분야와 달리 외교·안보 이슈에 대해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6월 방한설에는 "긴밀히 소통 중이지만 정해진 건 없다"며 "구체적인 회담 의제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문희상 국회의장이 5년 만에 방중했지만 시 주석을 만나지 못하면서 '한국 홀대론'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그 내용을 다시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고위급 교류 측면에서 고민해야 할 사항"이라고 짧게 답했다.

중국 권력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문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사드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취해 달라'고 압박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배석했을 당시) 그런 발언으로 들리지 않았다"며 "원론적인 차원에서 아주 짧게 언급됐다"고 반박했다.

장 대사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중국 측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며 "자칫 북·미 대화가 지체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중국과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