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건강증진개발원, 2019 대학생 절주응원단 발대식 개최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5-14 15:56
대학·지역사회의 음주폐해 예방을 위한 절주환경 조성 노력

[사진=게티이미지]

 
보건복지부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와 함께 대학생으로 구성된 ‘2019 대학생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은 ‘함께하는 청춘, 절주를 주도하다’라는 표어(슬로건) 아래 절주응원단(서포터즈)이 대학과 지역사회의 음주폐해를 예방하고 절주문화 확산을 다짐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절주서포터즈는 국가의 음주폐해 예방 노력이 지역사회와 일상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정보콘텐츠(500여 건 이상) 제작·확산, 홍보활동(캠페인) 등을 수행하는 중요한 매개체이다.

지난 2005년 절주동아리에서 시작한 절주서포터즈는 건강정책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을 모집하여 지난달에 전국 48개 대학에서 579명을 선발했으며, 올 연말까지 활동한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에 발표한 ‘음주폐해예방 실행계획’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음주환경 점검, 홍보, 콘텐츠 확산을 통해 음주조장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절주실천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대학생 음주행태가 성인에 비해 심각한 만큼, 전국 각 대학의 절주서포터즈를 중심으로 술 없는 대학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음주폐해 감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