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핵미사일까지 등장한 붉은광장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19-05-10 10:39
러시아 승전 74주년 맞아 각종 군사장비 총동원
 

첨단 방공미사일 S-400[로이터=연합뉴스]

전략미사일(핵미사일)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RS-24 '야르스' [신화통신]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광장에서 9일(현지시각)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4주년을 기념하는 군사퍼레이드가 화려하게 펼쳐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참전 노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린 이 날 퍼레이드에서는 각종 군부대와 무기 및 군사 장비의 분열식이 이어졌다.

푸틴 대통령의 연설을 시작으로 각종 군종과 병종의 35개 군부대 군인들의 분열이 진행됐고, 뒤이어 무기와 군사 장비들의 행렬이 줄을 이었다.

1944년에 생산된 T-34 탱크를 시작으로 차세대 주력전차 T-14 '아르마타', 장갑수송차 '부메랑', 방공시스템 '부크'와 '판치리' 등이 줄을 이었다.

러시아가 자랑하는 첨단 방공미사일 S-400과 전략미사일(핵미사일)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RS-24 '야르스' 등도 위용을 자랑했다.

대미를 장식하던 공군의 공중 분열식은 나쁜 기상 조건으로 전격 취소됐다.
 

러시아 육군의 주력 자주포 Msta-S.[AP=연합뉴스]

러시아군의 주력탱크 T-72B3.[로이터=연합뉴스]

승전 기념 군사퍼레이드에서 공개된 첨단 방공미사일 S-400. 미국의 사드와 유사하여 "러시아판 사드"라고 불린다. [epa=연합뉴스]

러시아에서 개발한 탱크 지원 전투차량 '터미네이터'[AP=연합뉴스]

러시아의 주력 공격형 헬기인 MI-28N.[AP=연합뉴스]

대공미사일 Buk-M2[AP=연합뉴스]

조기경보기 a-50.[AP=연합뉴스]

러시아 육군의 장갑차 Kurganets-25.[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