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비어 청구서' 공방, 북·미 비핵화 협상 변수되나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4-30 16:47
조셉 윤 前대표 "북한 청구서, 트럼프가 승인"
​북한이 자국에 억류됐다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치료비를 청구했다는, 이른바 '웜비어 청구서'를 두고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CNN 등 외신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웜비어 청구서를 제시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승인이 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윤 전 대표는 또 "북측이 비용 청구를 하자마자 당시 상관이었던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에게 문의했더니 '좋다, 어서 서명하라'며 빠른 답변을 줬다"며 "(미국 정부가) 서명을 통해 지급을 약속했으면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웜비어를 석방하는 과정에서 북측이 치료비 명목으로 200만 달러(약 23억3600만원)를 지급하라는 청구서를 제시했고 윤 전 대표가 이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웜비어를 데려오기 위해 지난 2017년 6월 평양을 방문했다. 

웜비어는 지난 2016년 1월 관광차 북한을 방문했다가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17개월간 억류됐다가 2017년 6월 13일 귀환했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사망해 국제사회에 충격을 안겼다. 이후 북한이 안고 있는 인권 문제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볼턴 보좌관에 이어 윤 전 대표까지 '웜비어 청구서'의 존재를 잇따라 인정하면서 북·미 간 비핵화 회담에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아직 해당 비용을 지급하지는 않았다고 하지만 윤 전 대표의 말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승인했다면 북한의 금전적 요구에 미국이 그대로 응했다는 점을 인정하게 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윤 전 대표의 의견을 전면 부정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사회 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미국인 인질을 석방하는 과정에서 돈을 지급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이다.

CNN도 북한이 1·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청구서 문제를 꺼내지 않았지만 미국이 해당 청구서에 서명한 것인 분명한 만큼 앞으로 향후 북·미 협상 과정에서 쟁점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2016년 3월 16일 평양에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운데)가 결박된 채 북한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