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따오·버드와이저 등 수입맥주 발암물질 ‘미검출’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4-27 14:39
수입맥주 발암물질 공포 확신···식약처, 글리포세이트 검사

대형마트 수입맥주  (사진=연합뉴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수입 맥주에 발암물질이 있다는 소문이 퍼져,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조사한 결과 해당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발암물질인 ‘글리포세이트’가 나왔다고 알려진 국내 수입 유통 맥주와 와인 총 41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모두 불검출로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미국 공익연구단체(PIRG, Public Interest Research Group)가 발표한 20개 제품 가운데 국내로 수입된 11개(맥주 10종, 와인 1종) 제품과 국내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개 제품을 포함해 총 41개 제품을 대상으로 했다.

해당 수입 맥주는 밀러라이트·쿠어스라이트·버드와이저·기네스·칭따오·하이네켄·스텔라아르투아·코로나엑스트라·산토리프리미엄몰트·아사히·삿포로·에딩거 바이스비어 캔맥주·하얼빈 등이다.

식약처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제조·유통 중인 맥주 10개 제품 △하이트진로의 드라이피니시d·하이트·맥스△롯데칠성음료의 클라우드클래식·클라우드마일드·피츠△오비맥주의 카스후레쉬·카스라이트·프리미어OB·카프리 등을 수거·검사한 결과에서도 글리포세이트는 검출되지 않았다.

글리포세이트는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지만, 제외국(유럽 식품안전청(EU·EFSA), 미국 환경호보호청(EPA), 일본 식품안전위원회 등에서는 식이 섭취로 인한 발암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한다.

그동안 해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정보가 발표됐지만, 미국 환경보호청(EPA)과 독일연방위해평가원(BfR) 등에 따르면 안전한 수준이다. 국내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도 인체 위해 우려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번 글리포세이트 검사는 국제적 기준에 따라 확립된 시험법인 질량분석법(LC-MS/MS)을 사용했다. EU·일본 등에서 불검출 수준으로 관리하는 10ppb(0.01㎎/㎏)를 적용한 결과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미국 PIRG의 항원항체반응 검사법(ELISA)은 간섭물질의 영향 등으로 실제보다 높은 결과치를 보일 수 있다. 국제적으로 잔류농약검사 등 공인된 분석법으로 활용하지 않는다”며 “국내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LC-MS/MS법이 효소면역검사법(ELISA)에 비해 정확한 분석법임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