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세 번째 검찰 출석... "김학의 맞느냐" 질문엔 묵묵부답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4-26 14:12
‘별장 성범죄 의혹사건’의 핵심피의자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26일 세 번째로 검찰에 출석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날 오후 윤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윤씨는 이날 오후 1시가 조금 지사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도착했다.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들이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이라는 진술을 했느냐’는 등 질문을 던졌지만 윤씨는 아무런 대답없이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윤씨는 전날(25일)에도 검찰에 출석해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전날 조사에서 윤씨는 진술거부권을 행사하지는 않았지만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지검 도착한 윤중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25일 서울 동부지검 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 재소환돼 차에서 내리고 있다. 


하지만 검찰이 확보한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이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약물을 사용한 성폭력 의혹과 3000만원 이상의 뇌물 혐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의미있는 진전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윤씨는 지난 18일 검찰에 긴급체포됐지만 19일 열린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영장이 기각돼 석방됐다. 이후 23일과 25일 두 차례 검찰에 자진 출석한 바 있다.

윤씨는 구속영장 기각 후 첫 출석일인 23일에는 변호인이 없다는 이유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지만 25일에서는 14시간 동안 이어지는 조사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소명하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별장 성접대 의혹’과 별개로 고소고발이 제기된 윤씨의 사기혐의와 공갈,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