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0.3%… 한은, 과도한 비관적 시각은 경계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4-25 10:06
올 1분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과도한 비관론에 대해서는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25일 한국은행은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0.3%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위기를 겪던 2008년 4분기(-3.3%)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낮은 경제성장률이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수출과 소비, 정부지출 등에서 부진했기 때문으로 봤다. 특히 정부의 예산 조기집행에도 실제 자금집행이 실현되기까지 시차가 있는 만큼 1분기 GDP는 전분기에 비해 기저효과가 작용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날씨와 수출업체의 생산차질 등 일시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쳤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국장은 “지난해 이후 투자부진이 지속됐고, 연말부터 수출 둔화가 진행됐다”며 “현대차 노사합의 지연에 따른 공급차질과 승용차 소비 감소. 전년 겨울 고온에 의한 의류소비가 줄어든 영영향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서 예산 집행률이 5년 내 최고수준이었지만 신규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선 절차에 따라 시간이 소요되지만 이는 1분기 내에 반영이 되지 않는다”면서 “전년 4분기에 정부 기여도가 큰 것도 기저효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박 국장은 “올해 성장률은 글로벌 위기 이후 41분기 만에 최저이긴 하지만 당시와 상황이 다르다.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은 이례적 요인이 상당히 작용해 일시적”이라면서 “우리경제를 과도하게 비관적으로 바라볼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