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내가 범죄자냐" 하더니 캐나다 출국

윤동 기자입력 : 2019-04-24 21:55
김수민 작가 고소장 제출은 "맞고소하겠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 증언에 나선 배우 윤지오가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했다.

윤지오는 이날 자신의 출국 과정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했다. 그는 공항 내부에 있던 취채진을 향해 "내가 범죄자냐, 지금 뭐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왜 출국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4월 4일부터 엄마 아프시다고 했는데 제대로 된 보호자 역할을 못했다"며 "이게 증인을 대하는 태도냐"고 지적했다. 김수민 작가의 고소장 제출에 대해서는 "당연히 맞고소 하겠다. 죄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전날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며 "윤지오씨는 조모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으며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고 주장하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사기죄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