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시멘트·아세아시멘트,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에 1억1000만원 지원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4-22 17:53
한라시멘트와 모회사인 아세아시멘트가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해 1억1393만5000원 상당의 구호물품 강릉시청에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한라시멘트는 강원 강릉 옥계면에 본사와 본공장을 둔 시멘트 제조사다. 이번 산불로 옥계공장 내 일부 설비가동이 일시 중단되면서 생산 및 수송에 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 피해를 입은 옥계면 지역사회를 위해 사택 32채를 2년간 무상 임대하기로 하는 등 지원을 이어 왔다. 여기에 또 다른 지원책으로 모회사인 아세아시멘트와 함께 기금을 모아 구호물품을 기탁하기로 한 것이다.

기금은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가 각 5000만씩 출연한 1억 원에 한라시멘트 임직원들이 모금한 1천390여만 원을 더해 마련됐다. 양사는 해당 자금으로 이재민들의 일상생활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필수 가전제품 등을 구매해 강릉시청에 기탁했으며, 해당 물품은 시를 통해 이재민 가정에 기탁될 예정이다.

김영환 한라시멘트 상무는 “갑작스런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삶의 희망을 잃지 않도록 회사와 임직원들의 마음을 모아 구호물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최강석 강릉시 복지정책과 과장, 장시택 강릉시 부시장, 임경태 한라시멘트 대표이사, 김영환 경영지원담당 상무. [사진=한라시멘트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