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리위 개최…'5·18·세월호 망언' 징계 심의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19 09:36
자유한국당은 19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5‧18 망언’ 3인방 중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심의한다.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칭해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김진태 의원은 해당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다.

앞서 당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에 대해선 제명 결정을 내렸지만, 김순례‧김진태 의원의 경우 ‘2‧27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결정을 유예했다.

윤리위는 이날 회의서 김순례‧김진태 의원의 5‧18 모독에 관해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도 다뤄질 예정이다.

 

토론회 참석한 김진태-김순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자 서훈,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주최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오른쪽)이 김순례 최고위원과 참석해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