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이틀째 경찰 조사…점퍼 차림에 모자 쓰고 출석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18 13:41
전날 이어 황하나와 동반 필로폰투약 혐의 조사 중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경찰에 이틀 연속 출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박유천은 이날 경찰서에 재출석해 오전 10시 30분께부터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첫 조사날인 18일에는 양복에 넥타이를 하지 않은 차림으로 출석했지만 이날은 점퍼에 모자를 눌러쓰고 나타났다. 전날과 달리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기자들을 피해 마약수사대 건물 옆문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박유천을 상대로 올해 초 서울에 있는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 소유로 의심되는 계좌에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박유천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박유천은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약 9시간 동안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오후 늦게까지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박유천이 피로를 호소해 일찍 끝났다. 박유천은 이날 조사에서는 마약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올해 초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입건됐다. 황씨는 박유천과 과거 약혼했던 사이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