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창둥 징둥닷컴 회장 '성폭행 사건' 다시 수면위로...피해자 소송 제기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4-17 13:41
류 회장 지난해 미국 미네소타에서 성폭행 혐의... 12월 불기소 처분 피해 여성 "성폭행 직전 강제로 술 권했다...불기소 처분 인정 못해"
미국 검찰의 불기소 처분으로 일단락 됐던 류창둥(劉强東) 중국 징둥닷컴 회장의 성폭행 사건이 또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당시 피해자로 알려진 미국 미네소타대학 학생이 그와 그의 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면서다.

1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류징야오라는 이름의 이 학생은 전날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법원에 류 회장을 상대로 5만 달러(약 5685만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류 회장이 자신을 성폭행하기 전 강제로 술을 먹였다는 이유에서다.

류징야오는 중국 시민권자이며 이번 소송을 통해 자신의 이름이 언론에 공개되는 것을 동의했다.
 

류창둥 징둥닷컴 회장 [사진=인민망]

류 회장은 지난해 8월 31일 미네소타대 경영대학원 박사 과정 중 학교가 제공한 숙소에서 중국인 여대생 강간 시도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증거 불충분으로 다음 날 곧바로 풀려나 경영 일선에 복귀한 후에도 수사는 진행됐고, 같은해 12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당시 미네소타 검찰은 "합리적으로 의심할 만한 혐의 입증 가능성이 적어지는 등 범죄 증거 구성에 상당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불기소 처분이 알려진 후 류 회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웨이보 계정에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헤네핀 카운티 검찰의 불기소 처분은 내가 애초부터 법을 어긴 적이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결과가 어찌됐든 나의 행동이 가족과 아내에게 큰 상처가 됐고, 아내에게는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류징야오는 여전히 그의 성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당시 류 회장은 그에게 억지로 술을 권했고, 함께 탄 리무진 안에서도 그를 강제로 추행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류 회장의 비서는 백미러를 위로 올려 운전기사가 추행 장면을 보지 못하도록 도왔다고 류징야오는 말했다.

류징야오는 또, 류 회장이 류징야오의 집에서 강한 저항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강간했다고 주장했다.

류 회장은 징둥닷컴을 중국 전자상거래 2위 업체로 키워내며 자수성가 신화를 이룬 인물이다. 한때 중국의 10대 부호로 꼽힌 바 있는 류 회장은 2016년 중국 부호 순위 16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의 ‘밀크티녀’라고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장쩌톈(章澤天)의 남편이기도 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