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상하이 모터쇼] 기아차, 올 뉴 K3 등 중국형 전략 신차 공개... '자존심 회복 나선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4-16 17:53

기아차가 16일 중국에서 열린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현지 전략형 신차들을 대거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기아차는 올해 행사에서 주력 기종으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해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올 뉴 K3'를 중국 시장에 맞도록 업그레이드한 모델로 라디에이터 그릴을 키우고 크롬으로 도금하는 등 중국 소비자의 선호에 맞췄다.

1.4ℓ 터보 엔진과 연비 경쟁력을 강화한 스마트스트림 1.5ℓ 엔진, IVT 변속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바이두(百度) 기반 스마트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 첨단 사양들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가솔린 모델과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을 다음 달 중국에서 동시에 출시할 계획이다.

상하이모터쇼의 기아차 전시장은 2천475㎡(약 749평) 규모로 '올 뉴 K3'를 비롯해 스팅어, K5 Pro, KX5, 즈파오, 이파오, KX Cross 등 양산차 11대와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 등 차량 16대를 전시한다.


 

16일 중국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모토쇼'에서 '올 뉴 K3'의 특장점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올렉 손 기아중국디자인담당 상무.  [사진=기아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