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통매각...핵심 자회사 IDT 운명은?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4-16 09:22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 자회사도 함께 매각 원칙은 분리 매각 금지, 시장 상황 따라 알짜 자회사 별도 매각 가능성도 열려있어 에어부산·에어서울·아시아나IDT에 관심 쏠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그룹 정상화를 위해 전체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 산하의 알짜 자회사들도 기업의 주인이 바뀌는 운명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새 자구안은 아시아나항공과 그 자회사를 함께 매각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분리 매각을 추진할 계획은 현재 없지만, 인수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별도로 협의할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2%), 에어서울(100%),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와 항공운항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회사들이다.

자회사 가운데 관심을 끄는건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다. 매출이 낮거나 아시아나항공과 연관된 사업을 하는 다른 자회사들과 달리 세 회사는 별도 매각을 추진할 수 있을 만큼 매력적인 매물이기 때문이다. 매출·영업이익이 높고 아시아나항공과 별도의 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평가다. 

에어부산은 항공기 25대로 35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작년 매출 6천 535억원, 영업이익 205억원을 달성하는 등 꾸준히 수익을 내고 있다 에어서울 역시 수익성 높은 단거리 노선에 집중하며 올해 흑자전환을 꾀하고 있다. 기존 LCC나 지난달 신규 항공운송면허를 받은 LCC들이 두 회사가 매물로 나올지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항공업계에 진출하고 싶지만,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만큼 자금력을 확보하지 못한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축해서 두 회사 인수에 나설 수도 있을 전망이다.

아시아나IDT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사장이 이끌고 있을 정도로 그룹의 핵심 계열사 가운데 하나다. 기업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IT 인프라를 관리하는 업체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IT 방면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등 항공사와 인천·김포·제주공항 등 국내 공항의 시스템을 구축·운영하는 등 항공 IT 인프라 부문에 강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 매출 2440억원 영업이익 168억원을 내는 등 그룹의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건신히 운영되고 있다는 평가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작년 11월 기업공개(IPO)를 성공리에 추진했다.
 

[사진=아시아나IDT CI]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