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에 위협" 중국 '사회과학원' 표적 삼은 미국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4-16 07:31
FBI, 사회과학원 연구원 등 中 학자들 비자 취소 등 입국 통제
미국이 중국 최고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을 비롯한 중국 주요 연구기관 소속 학자들의 비자를 취소하는 등 사실상 이들에 대한 미국 방문 금지령을 내렸다. 미국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로 인해 영향을 받은 중국 학자들 수만 3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지난해부터 중국 학자들의 스파이행위를 막기 위한 방첩 활동을 벌여왔으며, 중국 정보당국과 관련이 있다고 여겨지는 학자들의 입국을 통제했다.

특히 중국 국무부 산하 최고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이 FBI의 표적이 됐다고 NYT는 전했다.  우바이이(吳白乙)  사회과학원 미국연구소 소장은 올해 1월 미국 아틀랜타 카터센터 행사에 참석했다고 FBI로부터 심문을 당한 이후 미국 방문 비자가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사회과학원 소속 미국 전문가 루샹(盧翔)도 지난해 방미 비자가 취소됐다. 수년전 미국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6개월 방문학자를 지낸 경험이 있는 그는 "그들은 우리가 미국에 대해 너무 많이 안다고 여기는 것 같다"고 같다고 전했다. 

중국내 미국 전문가로 유명한 주펑(朱鋒) 중국 난징대학교 남중국해연구협동혁신센터 주임도 미국 비자가 취소당한 학자 중 하나다. 그는 지난해 1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로스앤젤레스(LA) 공항을 경유하던 중 FBI로부터 심문을 당했다고 전했다. 당시 FBI는 그에게 인민해방군이나 외교부에서 근무한적 있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고, 주 주임은 "별로 할 말이 없다", "모른다" 등으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후 회의를 마치고 귀국길에 LA공항을 경유할 때도 다시 한번 FBI로부터 심문을 받았는데, 이때 FBI가 자신의 비자에 'X'자 표시를 했다고 말했다.  

주 주임은 자신을 비롯해 수십명 중국인 학자들이 미국의 엄격한 심문을 받았다며 최근 미국의 대중관계가 전면적으로 '범안보화', 즉 모든 걸 다 국가안보와 연루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는 너무 과도한 행위로 미·중간 사회·민간교류에 실질적 피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내에서 중국학자들의 입국을 통제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수전 셔크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UCSD) 21세기 차이나센터장은 "그들은 미국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가장 잘 알고 있는 미·중 관계의 강력한 옹호자들"이라면서 "미국에 가장 좋은 친구들을 멀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미국 일부 관료들은 중국 정보당국이 미국을 방문하는 중국 학자들을 이용해 미국의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미국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중국을 향한 경계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미국 상무부가 최근 국가안보를 이유로 중국기업 및 대학 37곳을 경계해야할 대상으로 선정한 게 대표적이다. 지난해엔 국가안보 이유를 이유로 정부관련 기관에서 화웨이, ZTE 등 중국 기업 제품이나 기술을 이용할 것을 금지하기도 했다. 
 

[사진=중국사회과학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