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626개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9%↓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3-31 13:59
총 배출량 33만46톤...전년보다 3만 1413톤 감소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626개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이 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해 ‘굴뚝 자동측정기기(이하 TMS)’가 부착된 전국 62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연간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33만 46톤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3만 1413톤 감소한 수치다.

TMS로 측정된 대기오염물질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먼지, 불화수소,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등 7종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미세먼지 주요 원인물질로 알려진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의 배출량은 최근 4년간 꾸준하게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5년 40만 892톤 보다 18%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오염물질 총배출량 중 질소산화물은 22만 2183톤(67%), 황산화물은 9만 8110톤(30%), 먼지는 6438톤(2%), 일산화탄소는 2752톤(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질소산화물의 경우 2015년 대비 5만 2340톤(19%)이 줄었다. 이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따라 노후 화력발전소의 가동중지 및 대기오염물질 방지 시설의 개선 효과 때문이란 분석이다.

업종별 배출량은 발전업이 14만 5467톤(44%), 시멘트제조업이 6만 7104톤(20%), 제철제강업이 6만 3384톤(19%), 석유화학제품업이 3만 5299톤(11%), 기타 업종이 1만 8791톤(6%)으로 조사됐다.

발전업의 경우 노후 화력발전소 가동중단 등 지속적인 미세먼지 저감 활동으로 2015년보다 3분의 2 수준으로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충청남도가 7만 5825톤(23%), 강원도가 5만 2810톤(16%), 전라남도가 4만 8370톤(15%), 경상남도가 3만 6078톤(11%), 충청북도가 2만 5572톤(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감소한 시도를 살펴보면 충청남도가 △1만 1000톤, 경상남도가 △1만 톤, 충청북도가 △6000 톤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최근 4년간 측정 결과를 비교하면 2018년은 2015년에 비해 사업장 수가 66개 증가했지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7만 3491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 강화와 함께,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다각적인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사람 중심의 환경관리 기반을 조성하고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이 지속적으로 감소될 수 있도록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관리 정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