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추가 제재철회…북ㆍ미대화 되살릴 수 있을까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3-24 15:25
NYT "북한, 한국 압박해 한미동맹 균열 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규모 추가 대북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힌 가운데, 향후 북·미관계 변화에도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제재가 추가될 것이라고 오늘 재무부에 의해 발표가 이뤄졌다"며 "나는 오늘 이러한 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이 재무부가 전날 발표한 중국 해운사 제재를 가리키는 것인지 아니면 재무부의 새로운 제재를 가리키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조력한 의혹을 받는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해 독자 제재를 단행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언급한 제재는 재무부가 이번 주 발표하려던 새로운 대규모 추가 대북 제재였다고 전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에 향후 발표될 제재를 취소시켰다면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추가제재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미국국익센터의 한반도 전문가 해리 카지아니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대북제재 부과 계획을 취소가 이상해보일 수도 있지만, 이는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긴장을 다소 완화시키고자하는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이후 북한에 대한 언급은 자제해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비핵화 대화를 중단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신들은 이같은 북한의 돌발 철수는 한국정부가 아닌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한 압박을 통해 우회적으로 미국에 불만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이 남한을 압박하면서 동맹관계의 균열을 시도하고 있다고 23일 분석하기도 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철회라는 카드를 내밀면서 북미관계가 다른 국면을 맞을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제 공은 다시 북한으로 넘어간만큼 제재철회에 북한이 어떤 카드로 대응할 지 여부가 양국의 비핵화협상의 물줄기를 다시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외신은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으로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기자들에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내 점령지역을 표시한 두 지도를 보여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IS가 다스리는 지역이 붉은 색으로 넓게 표시된 아래 지도는 2016년 미국 대선 전의 것이고 붉은 색이 전혀 없는 위 지도는 현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P·연합뉴스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