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구속영장 발부·승리 추가 입건…‘버닝썬게이트’ 수사 탄력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22 10:06
버닝썬 대표·폭행연루 영업이사 영장 기각은 부담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구속됐다.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연예인 가운데 첫 구속이다.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는 새로운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법원은 21일 오전 정준영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같은 날 저녁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심리를 맡은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범행 특성과 피해자 측 법익침해 가능성 등을 종합할 때 구속 사유와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법원은 이날 정준영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연합뉴스]
 


정준영은 2015~2016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수회에 걸쳐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몰카 피해자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구속영장 발부에 따라 정준영은 오는 31일까지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수감돼 경찰 조사를 받는다.

법원은 이날 ‘승리 카톡방’에 자신이 찍은 성관계 몰카를 올린 것으로 의심받는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씨도 구속했다. 김씨는 이 카톡방에 ‘경찰총장’을 거론한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 15일 버닝썬과 경찰 유착에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구속된 데 이어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로 버닝썬 게이트 수사에는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강남의 유명클럽 ‘버닝썬’경영부터 성접대 논란 등 각종 구설에 휘말린 빅뱅의 승리(29)가 지난달 27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찰은 버닝썬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승리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1일 승리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고, 비공개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네 번째 경찰 소환이다.

승리는 2016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함께 개업한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는 실제론 춤을 출 수 있는 클럽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몽키뮤지엄은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이던 윤모 총경이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다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는 처벌 정도가 약해 구속영장 발부까지는 이어지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마약 투약·유통 의혹을 받는 버닝썬 이문호 공동대표와 버닝썬 게이트를 촉발한 김상교씨(28) 폭행 가해자인 버닝썬 장모 영업이사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점도 경찰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경찰은 이문호 대표에 대해서는 보강수사를 해서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