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정상회담 성과 담은 '2019 통일백서' 발간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3-21 09:01

[이미지=연합뉴스 제공]


통일부는 지난해 정부가 추진한 대북·통일 정책과 남북대화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위해 '2019 통일백서'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통일백서는 ▲한반도 정책 ▲남북대화 ▲남북 교류협력 ▲인도적 문제해결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통일교육 ▲정책 추진 기반 강화 등 총 7장으로 구성됐다.

특히 지난 2018년 실시된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및 정치·군사, 경제, 인도, 사회분야 회담의 진행경과와 성과를 담아 전년대비 82쪽 증가했다.

이밖에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북한이탈주민 생활밀착형 정착지원 등 그동안의 변화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통일부의 다양한 노력을 소개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발간사에서 "2018년 한반도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다"며 "올해는 남북관계를 지속가능한 발전 궤도에 올려놓고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남북이 함께, 국민과 함께,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총 1만부의 백서를 발간해 국회, 공공 도서관, 행정 기관, 교육 기관, 언론 기관, 시민 단체 및 관계 전문가 등에게 배포했다. 또 국민들이 편하게 열람할 수 있도록 통일부 온라인 사이트 '통일북스'에도 게재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