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제안' 보도 사실무근"

주진 기자입력 : 2019-03-20 08:10
김의겸 대변인 "정의용-볼턴, 비핵화 문제 놓고 수시로 통화"

[사진 = 연합뉴스 ]


청와대는 20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미국에 제안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우리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적도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한 언론은 서울과 워싱턴의 복수 외교소식통을 인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남북미 3자 정상회담 제안이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이뤄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북한과의 단계적 비핵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정 실장이 볼턴 보좌관과 북한 비핵화 문제를 놓고 수시로 통화한다는 것은 누차 강조했다"면서도 "구체적인 통화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전날(19일) 2박3일 일정으로 전격 방한했고, 방한기간 청와대를 방문하고 서훈 국가정보원장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에 대해 김 대변인은 "미 정보당국의 수장의 동선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만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