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 양국 NSC 간 긴밀한 소통 유지"

주진 기자입력 : 2019-03-11 08:13
정의용,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오늘 통화할 듯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청와대는 11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 등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오늘 오후 통화할 예정인가'라는 물음에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일 오전 한국 카운터파트와 (북한 관련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복구 움직임 등을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과 관련해 북측과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그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볼턴 보좌관이 거론한 '한국 카운터파트'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 시간으로는 11일 오후에 두 사람이 통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은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동향에 따른 대응방안과 함께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후속대책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