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소방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 개정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3-19 10:51

광명소방서 청사 전경.[사진=광명소방서 제공]

경기 광명소방서(서장 전용호)가 19일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를 예방하고, 자율적인 안전관리 문화를 정착하고자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 개정 내용 홍보에 나섰다.

개정된 조례 주요내용은 신고대상 확대 및 현금보상, 신고자격 완화 등이다.

신고대상에 근린생활, 문화집회, 의료, 노유자, 위락시설 등 5개처종을 확대했고, 기존 월 30만원·연 300만원의 포상금 상한액을 삭제하고 회당 5만원의 신고포상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또 19세 이상 신고자의 나이도 1개월 이상 경기도 거주자면 누구나 가능하도록 했다.

신고대상이 되는 불법행위는 영업 중인 다중이용업소, 대규모 점포, 운수시설, 숙박시설 등에 설치된 주 출입구 및 비상구 폐쇄(잠금 포함) 차단 등의 행위, 복도, 계단, 출입구 폐쇄, 훼손, 비상구 및 피난통로 물건적치 등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 있다.

비상구 불법행위 신고는 불법행위에 대한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후 신청서를 소방서 홈페이지 ‘비상구 신고센터’나 재난예방과 팩스를 통해 접수하면 되고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접수된 신청서는 소방서 현장 실사와 ‘신고포상금 지급 심사위원회’를 거쳐 지급 대상으로 확정되면 15일 이내 신고자에게 입금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