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 결과 '친일잔재 청산 안돼' 80%·'청산됐다' 16%

이한선 기자입력 : 2019-02-26 09:24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조사 결과 발표

[문체부]

설문 조사 결과 우리나라에서 친일잔재가 청산되지 않았다는 답이 80%가 넘게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하고 친일잔재 청산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청산되지 않았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80.1%, ‘청산되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15.5%였다고 밝혔다. 청산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정치인·고위공무원·재벌 등에 친일파 후손들이 많아서’가 48.3%였다.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로 유관순 43.9%, 대한독립만세(만세운동 포함) 14.0%, 독립·해방·광복 9.6% 등이고 대한민국임시정부와 관련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나 이미지는 김구 31.4%, 상해 11.4%, 이승만 2.7% 등으로 나타났다.

3·1운동 정신의 핵심을 묻는 질문에는 자주독립 42.9%, 애국·애족 24.3%, 3·1운동 정신의 계승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친일잔재 청산 29.8%, 역사교과서에 3·1운동 내용 보완 2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3·1운동의 가장 큰 역사적 가치를 묻는 질문에는 독립에 대한 민족의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림41.2%, 본격적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시작 19.4% 등의 순이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가장 큰 역사적 가치를 묻는 질문에는 독립을 위한 외교활동의 구심점 역할 29.0%,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공화제 설립 28.0% 순으로 답변했다.

일본에 대해 호감이 가는지에 대해서는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69.4%, ‘호감이 간다’는 답변이 19.0%였고 ‘호감이 간다’는 응답의 비율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 일본에 대해 ‘호감이 간다’는 답은 19~29세가 33.3%, 30대가 20.3%, 40대가 16.4%, 50대가 15.7%, 60대 이상이 12.9%였다. 일본과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서는 ‘사죄와 보상 등을 재검토’ 40.6%, ‘역사 공동연구’ 25.4% 순으로 답했다.

우리나라가 어떤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사회복지가 완비된 나라25.8%, 경제적으로 부유한 나라 25.2%, 민주주의가 완성된 나라 23.2% 순이었고 100년 후 우리나라의 국제사회 정치·경제적 위상에 대해서는 중상위권 위치에 있을 것(54.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100년 후의 우리나라를 위해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영역을 묻는 질문에는 경제성장 23.5%, 국민갈등 해소 15.9%, 남북군사 대치 해소 13.8%, 국제적 영향력 증대 11.7%, 민주주의 발전 11.0%, 보육·의료 등 복지제도 고도화 11.0%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1일부터 8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정 유무선 전화걸기(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CATI)로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가치와 정신을 재조명하고자 실시한 것”이라며 “조사 결과는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