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브렉시트 '노딜' 보단 '연장'..."메이, 시한 3개월 연기 요청할 수도"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2-22 20:00
블룸버그 "27개 EU 회원국 모두 동의하면 연장 가능"

[사진=EPA·연합뉴스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시행 시한을 3개월 연기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22일 익명의 유럽연합(EU) 관계자를 인용해 “영국과 EU의 논의 상황을 볼 때, 메이 총리는 영국의회가 브렉시트 합의문을 지지할 경우 브렉시트 시행연기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영국의 EU 탈퇴 시한은 내달 29일까지인데 만약 이 요구가 받아들여진 다면 브렉시트 시행은 6월 말까지 늦춰지게 된다.

그러나 브렉시트 시행연기는 오는 3월 21~22일 개최되는 EU 정상회의 이전에는 최종 확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아직 브렉시트 계획이 담긴 EU와 영국의 합의안이 영국 의회에서 논의되고 있기 때문.

이에 대해 블룸버그는 “브렉시트 시행연기는 메이 총리가 영국의회에 EU 탈퇴 관련해 필요한 입법을 마칠 시간을 주기 위한 ‘기술적인 연장’”이라며 “EU도 이를 그렇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브렉시트 시행을 3개월 이상 연장하면 5월 23~26일로 예정된 유럽회의에 영국이 참가해야 하는 압박이 커져 영국과 EU는 모두 이를 피하길 원한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브렉시트 시행 연기는 영국의 공식요청과 다른 EU 27개 회원국이 모두 찬성한다면 가능하다.

다만 영국이 EU와의 어떤 합의안도 없이 예정대로 내달 29일 EU를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EU 관계자는 “브렉시트 합의문에 대해 영국 의회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경우 메이 총리는 영국의 EU 탈퇴를 3개월 이상 미루는 것을 생각하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노딜 브렉시트'로 결론이 난다면 사임하겠다고 말했다. 집권 보수당 의원 가운데 온건파 의원 100명은 “브렉시트 협상이 실패로 끝날 경우 시한 연장을 위해 정부와 맞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