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언팩] 삼성, 책처럼 접히고 여러 앱 동시 구동하는 '꿈의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공개

​샌프란시스코(미국)=유진희 기자입력 : 2019-02-21 04:30
복합 폴리머 소재 사용... 기존 디스플레이보다 50% 얇아 원하는대로 화면 2분할·3분할 가능한 '멀티태스킹 혁명'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스마트폰 미래’로 일컬어지는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접이식)폰 ‘갤럭시폴드’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앞서 공개된 일부 중국 업체의 제품과 달리, 완전히 접히는 폴더블 기술로 혁신뿐만 아니라 사용성도 충분히 갖췄다는 평가다. 함께 공개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10 시리즈’와 함께 정체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폴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 부문장(사장)은 “갤럭시폴드는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어 프리미엄 폴더블 기기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차세대 스마트폰 혁신의 역사를 열어가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폴드는 세계 최초로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접었을 때 4.6형으로 작아진다는 게 특징이다.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태블릿으로도 활용이 가능해 기기의 사용성이 대폭 확대됐다. 2011년 플렉서블(구부러지는) 디스플레이 시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소재·기구·디스플레이 등 다방면에서 기술 혁신을 해온 결과다.

핵심 기술은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얇은 디스플레이를 제작할 수 있게 하는 ‘복합 폴리머 소재’다. 이를 통해 갤럭시폴드 디스플레이는 구부러지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접힐 수 있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새롭게 개발한 정교한 '힌지(Hinge) 기술'을 적용, 마치 책과 같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칠 수 있으며 화면을 접을 때도 평평하고 얇은 형태가 유지된다.

스마트폰 정체성도 새롭게 정립했다. 일례로 엄지 손가락이 자연스럽게 닿는 측면에 지문인식센서를 탑재해 손쉽게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화면 분할, 여러 개 애플리케이션 동시 구동 등 전에 없던 강력한 멀티 태스킹 기능도 제공한다.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화면을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눌 수 있고, 복수의 앱을 동시에 사용해도 멈추지 않고 동시에 동작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도 탑재됐다.

가령 왼쪽의 큰 화면으로 최신 동영상을 보면서 오른쪽 상단 화면에 인터넷 브라우저를 실행해 최신 리뷰를 검색하는 식이다. 동시에 오른쪽 하단 화면으로는 모바일 인스턴스 메시지로 친구와 채팅을 할 수도 있다.

접었다 폈을 때 혹은 반대 상황에서도 사용자가 쓰고 있는 앱을 커버 디스플레이와 내부 디스플레이를 통해 끊김 없이 자동으로 보여주는 ‘앱 연결 사용성’도 지원한다.

갤럭시 스마트폰의 강력한 성능은 그대로 계승했다. 고사양의 차세대 앱 프로세서와 일반 PC처럼 강력한 12GB 램을 탑재했다. 듀얼 배터리 시스템(4380mAh)을 채택해 충분한 이용시간을 확보하고, 무선 배터리 공유를 통해 다른 스마트폰이나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도 충전할 수 있게 했다.

후면에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펼쳤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카메라의 듀얼 카메라로,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로 편리하게 셀피를 촬영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스마트폰을 PC와 같이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삼성 덱스’, 인공지능(AI) 음성비서 ‘빅스비’,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 모바일 결제 플랫폼 ‘삼성 페이’, 종합 건강 관리 앱 ‘삼성 헬스’ 등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구글·안드로이드 개발자 커뮤니티와 협업해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앱과 서비스를 갤럭시폴드에 최적화해 출시 시점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1980달러(약 220만원)의 가격으로 4월 26일 출시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은 올해 300만대에서 내년 1400만대, 2022년 50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된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사진=삼성전자 제공]

 

[자료=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