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세계 디자인상을 받은 한국건축물, 울릉도 코스모스리조트는 어떻게 만들어졌나

이상국 논설실장입력 : 2019-02-14 09:10


영국의 건축/디자인 잡지 '월페이퍼'는 2019년 1월에 올해 최고의 디자인 호텔에 우리나라 건축물을 꼽았네요. 2017년 말 울릉도 추산리에 들어선 작은 건물입니다. 이름은 힐링 스테이 코스모스리조트.

2018년 4월에 문을 열었고요. 250만년전 화산폭발로 만들어진 송곳바위(추산) 앞 벼랑 끝에 세워졌습니다. 이 건물에서는 울릉도의 명물인 코끼리 바위가 한 눈에 보입니다.
 

[세계 디자인상을 받은, 울릉도 호텔 '코스모스리조트'.]



월페이퍼는 이 건물을 '거대한 조개의 내부처럼 휘어졌으며 위에서 보면 소용돌이나 겹쳐진 꽃잎 같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 건물을 지은 사람은 김찬중 경희대 건축학과 교수(건축사무소 더시스템랩 대표)로, 흰색 곡선건물 한남동 오피스와 삼성래미안갤러리 등 곡선미를 살린 건축물로 유명한 건축예술가입니다.

이 조개껍질같은 곡선의 벽들은 콘크리트와 강섬유를 섞은 초고강도 콘크리트라고 합니다. 철근을 쓰지 않아도 되는 자유로움이 있습니다. 12cm의 두께로 형상을 만들어나간 이 콘크리트벽은, 현장에 아예 거푸집을 만들어놓고 거기에 초고강도 콘크리트를 부어서 통째로 하루만에 만들어냈습니다. 한번에 부어서 완성해야 하는 작업이었기에, '콘크리트로 쓴 드라마였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한국도 이젠 현대 건축물의 디자인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단순한 기술이나 하드웨어가 아니라, 스토리와 콘텐츠, 그리고 꿈과 창의력으로 문화와 예술 영역을 선도해내가는 비전코리아를 꿈꾸며....

                                      이상국 논설실장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