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크레젯정’ 지난해 100억원 넘게 처방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2-12 15:01
전년 대비 약 48% 성장

[사진=대웅제약 제공 ]

대웅제약은 자사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이 105억원의 원외처방 실적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대비 48% 성장한 수치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유비스트(UBIST)에 따르면, 지난해 크레젯정 원외처방이 105억원을 기록해 출시 3년 만에 100억원을 돌파했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로,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개선제다.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해 복약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출시 첫해 1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71% 성장한 약 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지난해 기준 1893억원 규모로, 현재 29개 제품이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현재 크레젯정은 에제티미브 10㎎에 로수바스타틴 함량에 따라 5‧10‧20㎎의 3개 제품이 발매되고 있다. 기존에는 함량에 관계없이 모두 동일한 색상이었으나, 동일 색상으로 인한 조제 과정에서의 혼선을 줄이고, 처방 조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4월 10/10㎎ 제품의 색상을 분홍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했다.

또 이번달 1일부터는 로수바스타틴 성분 함량에 따라 포장 색깔을 변경해 10/5㎎은 연두색, 10/10㎎은 파란색, 10/20㎎은 주황색 패키지를 사용하고 있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블록버스터 대열 합류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원대 대형품목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