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제성장률 2.7%로 6년만에 최저

윤동 기자입력 : 2019-01-22 09:38
한은 연간 전망치와 부합···금융권 "생각보다 선방"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7%에 그쳐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반도체 '슈퍼 호황'에 힘입어 3.1%를 기록했으나 1년 만에 2%대로 회귀한 것이다. 다만 지난해 4분기는 정부 재정지출 확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 성장해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GDP는 전년 대비 2.7% 성장에 그쳤다. 유럽 재정위기를 겪은 2012년(2.3%) 이후 6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다만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한은이 지난해 10월 내놓은 연간 전망치(2.7%)와 부합했다. 금융권에서는 지난해 2.7% 성장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에도 생각보다 양호한 성과를 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에는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되면서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됐다. 국내에서는 자동차 등 주력산업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고, 경제 성장을 이끈 반도체 수출이 예상에 못 미치면서 한국 경제는 2%대 성장에 그쳤다. 건설과 설비 투자가 감소로 전환되면서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민간소비는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냈고, 정부소비가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정부 소비가 5.6% 증가해 2007년(6.1%)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민간소비 증가율(2.8%)은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건설투자(-4%)는 외환위기 여파를 입은 1998년(-13.3%) 이후 2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설비투자(-1.7%)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격탄을 맞은 2009년(-7.7%) 이후 가장 낮았다. 수출은 4% 늘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입은 1.5% 증가했다.

분기별로는 4분기 GDP 성장률이 1%를 기록한 것이 눈에 띈다. 지난해 1분기(1%) 이후 3분기 만에 최고치다.

지난해 4분기 성장을 이끈 것은 재정지출 확대에 따른 정부 소비였다. 정부 소비는 3.1%를 기록해 2010년 1분기(3.4%)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내수 부문 성장이 (4분기 GDP 증가를) 주도했고, 정부 부문의 성장 기여도가 플러스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