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저점으로 개선 기대"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1-17 01:36

[사진=아주경제DB]

IBK투자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3000원을 유지했다. 4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부진했지만, 반도체 반등 시점이 생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다. 현재 목표주가는 삼성전자의 전일 종가(4만1450원)보다 28% 가량 높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잠정 매출액 59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7조4800억원, 디스플레이 부문이 1조원, 모바일 부문이 1조7000억원, 생활가전(CE) 부문이 6000억원으로 예상된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사업부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크게 밑돈 것으로 추정된다"며 "IM(IT&Mobile)사업부도 부진했다"고 말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1분기를 저점으로 개선 추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는 반등 시점을 모색 중이고, D램은 이르면 2분기, 늦어도 3분기 중 IDC 수요를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스플레이는 아모레드 실적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애플 신제품 아모레드 채택 비율이 변수"라며 "액정표시장치(LCD) 가격은 2분기 중 반등이 개대된다"라고 내다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