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안컵] ‘김민재 결승골’ 한국, 씁쓸한 ‘16강행’…키르기스스탄에 1-0 ‘또 진땀승’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1-12 03:16

[키르기스스탄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한국 축구대표팀 김민재가 응원단에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결과는 승리였다. 16강 진출도 확정했다. 하지만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표정은 어두웠다. 씁쓸한 16강행이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김민재의 결승 헤딩골에 힘입어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승점 6점을 얻어 중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앞서 필리핀을 3-0으로 제압한 중국도 2연승(승점 6)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골득실에서 앞선 중국이 조 1위를 유지했고, 한국은 조 2위다. 한국은 16일 중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과의 1차전과 변함없이 4-2-3-1 전형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했다. 최전방은 황의조가 책임졌고 2선 공격수로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출전했다.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맡았고, 수비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포진했다. 골키퍼는 1차전에 이어 김승규가 책임졌다.

한국은 수비 중심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했던 키르기스스탄의 예상치 못한 전방 압박과 공세에 당황하며 우왕좌왕했다. 경기력은 안정적이지 못했고, 잦은 패스 미스로 스스로 사기를 떨어뜨렸다.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수차례 만들고도 단 한 골밖에 넣지 못하는 심각한 골 결정력 부족도 드러냈다. 골대만 세 차례 맞는 불운도 한 몫했다.

전반 12분 구자철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황의조의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6분에는 구자철의 패스를 받은 이청용이 완벽한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골대를 훌쩍 넘기는 슈팅으로 불발됐다.

선제골은 전반 41분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홍철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헤딩골을 터뜨렸다.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전 슈팅 10개(유효슈팅 5개)를 시도하고도 1-0으로 간신히 앞섰다.

전반전 골문을 연 한국은 후반전 대량 득점을 기대했다. 그러나 파상공세를 펼친 한국의 골 결정력은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더 이상 열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다시 공세를 펼쳤다. 후반 7분 구자철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후반 16분에는 황의조의 크로스를 구자철이 슈팅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답답한 공격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 대신 주세종을 투입했고, 37분 황의조 대신 지동원을 넣어 반전을 꾀했으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연이은 골대 불운이 겹쳤다. 후반 23분 황의조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을 찍어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5분 뒤 황의조의 강한 왼발 슈팅도 상대 골키퍼 얼굴을 맞고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후반 31분 이용의 크로스가 황희찬에게 완벽한 득점 기회로 연결됐으나 이 슈팅마저 어이없게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 나왔다.

쐐기 골이 터지지 않은 한국은 경기 막판까지 불안한 1점 차 리드를 지키느라 애를 태우다 가까스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앞서 1차전에서도 답답한 경기 끝에 필리핀을 1-0으로 꺾은 한국은 약체로 꼽힌 2경기에서 단 2골에 그쳤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