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홍준표,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혹평…“좌파 경제 정책 유지 발언”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11 21:48
유튜브 ‘TV홍카콜라’서 사안별로 비판 “김예령 기자, 팩트로 요점 간단히 질문”

사진은 'TV홍카콜라' 메인 화면.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 간담회에 대해 혹평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생중계 방송에서 “대통령이 좌파 경제 정책을 그대로 가져가겠다고 이야기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그리고 중소기업, 대기업 등 대한민국 모든 경제주체가 ‘IMF 때보다 더 힘들다’, 20대 청년들은 ‘취업 자리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얼마 전에는 전국 100개 대학에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었는데 박근혜·이명박 정부 때도 대자보를 그렇게 많이 붙인 일이 없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부의 양극화가 심하다는 취지 발언에 대해서는 “복지를 더하겠다는 것이 아닌가”라며 “세금만 잔뜩 끌어들여서 대북 지원, 퍼주기 복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본다”고 해석했다.

홍 전 대표는 “사회주의 국가로 몰고 가려니 세금이 많이 필요하고 천문학적인 대북 지원을 하려니 세금이 많이 필요한 게 아닌가”라면서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연두에 기자회견을 했는데 경제적인 현실은 도외시하고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질문 태도 논란에 휩싸인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에 대해서는 “기자 중에서 정확한 팩트로 요점을 간단히 질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김태우 검찰 수사관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제기한 의혹과 관련한 대통령의 답변에 대해 “수사 가이드라인을 설정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현재 고발돼 수사 중인 사건이다. 답변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답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과 육군참모총장이 외부에서 면담한 것에 대해서는 “육군참모총장이 일등병보다 못하다”라며 “‘저런 사람이 총장을 하니까 대한민국 군대가 얼마나 무력화됐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홍크나이트 라이브’ 방송에는 ‘TV홍카콜라’ 제작자인 배현진 한국당 당협위원장과 정치평론가 황태순 박사가 출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