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OCI, 폴리실리콘 수급악화 전망에 목표주가 '뚝'"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1-11 00:08
4분기 영업익 적자전환…올해도 가격약세 지속 예상

[사진=아주경제DB]

KB증권은 OCI에 대해 목표주가를 9만5000원에서 9만2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 홀드(보류)를 유지했다. 올해 세계 폴리실리콘 공급과잉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돼서다. 새 목표주가는 OCI의 전일 종가(9만8000원)보다도 6% 가량 낮다.

OCI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3.5% 줄어든 6513억원, 영업손실은 308억원으로 적저전환이 예상된다. 백영찬 연구원은 "실적 악화의 원인은 폴리실리콘 가격 하락에 따른 베이직케미칼 영업적자 지속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4분기 평균 폴리실리콘 현물 가격은 1kg당 9.7달러로 전분기보다 11.8% 줄었다. 이에 따라 OCI의 지난해 4분기 베이직케미칼의 판매물량은 전분기 보다 21.7% 증가한 것으로 판단되지만, 영업적자는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OCI의 지난해 4분기 베이직케미칼 예상 영업손실은 608억원이다.

백 연구원은 "석유화학과 카본소재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와 전분기보다 모두 감소할 전망"이라며 벤젠 TDI 판매가격이 하락했고, 포항·광양·군산 공장이 모두 4분기 정기 보수를 실시해 판매물량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올해는 폴리실리콘 공급과잉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백 연구원은 "올해 폴리실리콘 신증설은 11만톤으로 추정되는데 미국 블룸버그통신 산하 시장조사기관인 블룸버그 뉴에이지 파이낸스(BNEF)가 제시한 기본 태양광 수요증가인 112GW와 비교하면 공급과잉이 더욱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긍정적으로 태양광 수요증가 125GW를 가정해도 폴리실리콘 공급과잉은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결론적으로 올해 예정된 대규모 신증설로 폴리실리콘 가격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