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또 인터넷 규제 강화…“검열 사전검증 업체까지 나와”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10 16:50수정 : 2019-01-10 16:50
지난해부터 이어진 대대적인 인터넷 검열..."선 검열 후 게재 지켜라" 검열 대행 업체 성행...직원 4000명 달해

[사진=바이두]


중국 당국이 또다시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에 나섰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강도 높은 규제로 최근 중국에서는 콘텐츠를 사전 검열해주는 ‘검열공장’ 산업까지 성행하고 있다.

중국 인터넷시청각프로그램서비스협회는 9일 동영상 콘텐츠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내용을 담은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관리 규범’을 발표했다고 중국 신경보가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든 플랫폼은 해당 규범에 따라 '선 검열 후 게재'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심의 대상은 영상 내용, 대사, 음악, 음향효과, 출연 인물, 자막 등이다.

심의 기준은 중국 가치관, 중화(中華)문화 정신, 올바른 정치적 방향을 얼마나 구현하고 반영했는지와 동성애, 폭력 범죄, 매춘, 성범죄 등과 관련한 내용의 포함 여부다.

중국은 최근 자국 인터넷 기업에 강도 높은 규제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벌인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 결과 1만여 개의 블로그가 폐쇄됐으며 텐센트(騰迅),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여러 인터넷 기업이 제재를 받았다.

1억 명 이상의 사용자를 거느린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搜狐)의 뉴스 앱은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사라지기도 했다.

이에 따른 새로운 산업도 등장했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에서 콘텐츠 검열을 전문으로 하는 ‘검열공장’이 새로운 산업으로 뜨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이 기업들에 자체 검열을 요구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벌금을 부과하거나 제재를 가하고 있어 검열대행 업체들이 생겨난 것이다.

NYT는 검열업체 중 하나인 ‘비욘드소프트’를 소개하면서 “비욘드소프트의 검열 직원수는 4000명에 달하고, 이들은 매일 4교대로 일하며 인터넷 뉴스, 동영상 플랫폼의 콘텐츠를 점검한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