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삼성전자, 신형 '더월'로 보는 트와이스 무대

윤정훈·김지윤(라스베이거스=미국) 기자입력 : 2019-01-08 16:43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IT·전자 전시회인 'CES 2019' 개막을 이틀 앞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9' 행사를 개최하고,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화면비·해상도·베젤 등 기존 디스플레이의 '4가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다.

이번 신제품은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하며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생동감 있게 표현해 준다.
'인피니티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은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