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증시 마감]지준율 인하·무역협상 기대감에 상하이 이틀째 상승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07 16:39수정 : 2019-01-07 16:39
상하이종합 0.72%↑ 선전성분 1.58%↑ 창업판 1.84%↑

[사진=AP·연합뉴스]


미·중 무역협상 재개와 인민은행의 지급준비율 인하(1%포인트) 발표의 영향으로 7일 중국증시가 2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거래일보다 18.22포인트(0.72%) 오른 2533.09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111.36포인트(1.58%) 상승한 7400.21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 지수는 22.9포인트(1.84%) 오른 1268.06으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455억, 2017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항공기제조가 평균 4.04% 급등하며 전체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이외에도 발전설비(4.02%), 조선(3.74%), 전자부품(2.98%), 전자IT(2.28%), 농임목어업(2.49%), 방직기계(2.33%), 기계(2.22), 비철금속(2.21%), 철강(2.07%), 자동차(1.98%), 건설자재(1.78%), 가구(1.65%), 시멘트(1.61%), 교통운수(1.59%), 환경보호(1.56%), 석유(1.55%), 방직(1.44%), 호텔관광(1.36%), 부동산(1.35%), 바이오제약(1.04%) 등 대다수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다만 금융(-0.76%) 업종은 약세를 보였다.

이날 장의 상승세는 인민은행이 잇따라 내놓은 경기 부양정책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민은행은 지난 4일 은행 지준율을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설 명절인 춘제(春節) 연휴 전 시중 유동성과 위안화 환율 안정을 고려한 것으로, 오는 15일과 25일 은행의 지준율이 각각 0.5%포인트씩 인하된다.

이번 조치로 시중에 순공급되는 유동성은 8000억 위안(약 130조 원)에 이른다. 대개 민간기업 지원에 사용될 전망이다. 그간 중국 당국이 많은 자금을 민간기업 지원에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 이에 따라 이날 기술주·인프라주의 강세가 유독 돋보였다.

이날 개최된 미·중간 차관급 무역협상의 낙관적 전망도 투자자 심리 개선에 큰 영향을 미쳤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왕이웨이(王義桅) 인민대 국제관계교수는 이번 무역협상에 대해 "양국은 이제 명확한 로드맵을 제시할 시간이 됐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중국은 시장 접근성 확대, 지식재산권 보호와 무역적자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을 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