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창립 20주년…김유라 대표 "재도약 원년 만든다"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07 09:39
-게임·교육, 헬스케어·블록체인 등 다각적 사업 성과 기대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가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선도기업으로 재도약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대표는 7일 각 사업의 영문 약자에 의미를 부여한 'Hanbit Brings Great Evolution'을 선포했다. 세상을 놀라게 할 진화를 가져온다는 뜻의 이 슬로건은 1세대 게임사로서 업계 및 사회 전반에 의미있는 혁신을 선도한다는 의지를 담았다.

게임 사업에서는 모바일 게임 2종(스포츠, 액션롤플레잉) 및 PC온라인게임 1종(슈팅)을 한국 포함 글로벌 시장에 새롭게 출시한다. 신규 게임들은 검증된 지적재산권(IP) 기반으로 제작되고 있어 올해 서비스 15주년을 맞은 대표게임 '오디션'에 이어 인기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세계 7억명의 유저가 즐기는 '오디션'은 지난해 제2회 글로벌 토너먼트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국민 e스포츠'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빛소프트는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사로서, e스포츠 발전을 위한 방안도 같이 고민해 나갈 계획이다.

또 한빛소프트가 보유한 주요 IP 중 하나인 '헬게이트:런던'의 가상현실(VR) 버전이 플레이스테이션 버전으로 개발돼 올해 중 선보일 예정이다. '헬게이트:런던'은 지난해 오프라인용 '스팀버전' 공개 당시 이틀만에 2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한 바 있다.

교육 분야에서는 영어 교육 앱인 '오잉글리시'에 이어 중국어 교육 앱인 '오차이니즈'를 츨시할 계획이다. 직접 듣고 말하는 '쉐도잉 학습법'을 통해 실전 중국어를 익힐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수학학원인 '씽크매스' 사업도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코딩 교육 프로그램인 '씽크코딩'의 경우 초등학교 3~6학년용인 '씽크코딩 주니어'를 본격 론칭하고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과 제휴 및 전문 학원 운영을 통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에 필요한 올바른 인재를 적기에 양성하고 양질의 교육을 부담 없는 가격으로 제공해 빈부에 따른 교육격차를 줄이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헬스케어 어플리케이션인 '런데이'와 '핏데이'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제휴 및 콘텐츠 확대를 진행 중이다. 블록체인 기술과 결합해 앱 사용자들이 운동을 통한 심신 건강뿐만 아니라 추가 보상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사업은 재단화를 통해 생태계를 확장한다. 이제까지 한빛소프트의 홍콩 자회사인 브릴라이트(Bryllite Ltd.)를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해 왔는데, 상반기 메인넷 론칭에 앞서 재단화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앞으로 브릴라이트 생태계 내 게임을 이용하는 유저들은 플레이만으로 암호화폐인 브릴라이트코인(BRC)을 획득한다. 브릴라이트 재단은 메인넷 론칭에 맞춰 전용 블록체인 지갑도 선보여 유저 및 게임 개발자들이 플렛폼에 보다 쉽게 접근하고 정보도 얻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지난 1999년 설립해 초기 한국 게임 시장 확대에 기여한 한빛소프트는 업계 맏형격인 '1세대 게임사'로서 새로운 비전과 방향을 제시하고 선도할 것"이라며 "e스포츠 분야에서도 정식 스포츠화 등 당면 과제들에 대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