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도 싱가포르도…온라인 쇼핑 즐기는 아시아

문은주 기자입력 : 2018-12-26 17:00
베트남 다수가 온라인 쇼핑...싱가포르 아태 직구 2위 "거래 편의성 등 전자 상거래 플랫폼 신뢰 증가 영향"

[사진=신화통신]


본격적인 연말 쇼핑 시즌을 맞은 가운데 아시아의 온라인 쇼핑 인구 급증세가 눈길을 끈다. 온라인 결제 플랫폼 생태계가 안정화에 접어들면서 현금 결제보다는 온라인 쇼핑의 편의성이 높다는 인식이 저변에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글로벌 정보분석업체인 닐슨이 실시한 ‘2018 글로벌 커넥티드 커머스 조사’에 따르면 올해 베트남에서는 인터넷 사용자의 98%가 온라인 구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의 전자상거래 규모는 2016년 기준 약 40억 달러에 달했다.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다.

베트남 정부는 2020년까지 전체 인구 30%가 온라인 쇼핑에 참여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목표가 실현되면 온라인 쇼핑 매출액이 100억 달러를 돌파해 전체 내수시장의 5%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싱가포르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홍콩에 이어 두 번째 직구(직접구매·해외 사이트를 통해 물건을 직접 구입하는 것) 강국으로 떠올랐다. 페이팔이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 경험자(73%) 가운데 14%는 직구로 물건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내 온라인 쇼핑이 늘어난 것은 강력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바탕으로 온라인 쇼핑 생태계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온라인 구매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커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전체 일용소비재 소비에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 차지하는 비중이 3배나 높아졌다.

영국 결제서비스업체인 월드페이는 최신 보고서에서 오는 2022년까지 아시아 전역에서 현금 결제율이 현행 30%에서 14%로 떨어지고 모바일 등 온라인 결제 비율은 27%에서 42%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수요가 늘면서 아시아 내 플랫폼 경쟁도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에서는 벌써부터 레롱(Lelong), 허르모(Hermo), 고숍(GoShop)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들의 경쟁이 시작됐다. 

구글은 아시아 인터넷 쇼핑 시장의 잠재력을 염두에 두고 '구글 쇼핑(Google Shopping)'이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공개했다. 사용자들이 쉽게 제품을 검색하고 다양한 업체의 가격을 비교·검토한 뒤 원하는 제품을 손에 쥐게 하겠다는 것이 1차 목표다. 다양한 카테고리 전반에 나타난 인기 급상승 제품의 목록 검색을 통해 또 다른 형태의 거래도 경험할 수 있다.

시발점은 인도다. 아시아 인구 강국이지만 인프라 부족 등의 영향으로 온라인 접근성이 떨어지는 만큼 서비스 효과를 확실하게 비교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구글 인도법인 제품관리 부사장인 수로지트 차터지는 "인도에서는 4억명이 넘는 인터넷 사용자 가운데 3분의 1만 온라인 쇼핑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번 서비스가 소매 업체와 소비자의 연결고리가 돼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