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음악극 '길위의 나라', 26일 임시정부 터전인 상하이 무대 오른다

이상국 기자입력 : 2018-12-19 15:03
2018년 12월26일 중국 상하이에선 큰 감회를 불러일으킬 장면이 펼쳐진다. 임시정부의 고난에 찬 '이동의 역사'를 증언 형식으로 다룬 다큐멘터리 음악극 '길 위의 나라'가 그곳에서 초청공연을 갖기 때문이다. '길 위의 나라'는 이미 지난 11월23일과 24일 서울의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무대에 올려져 각계 인사들의 격찬을 받은 바 있다. 11월 공연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비롯해, 국내의 독립운동가 후손들 및 역사, 문화 관계자들도 참여해 출범 100주년을 한 해 앞둔 '임정의 길'을 되새겼다.
 

[임시정부기념사업회가 주관해 공연한 임정다큐음악극 '길위의 나라'.]



이 다큐음악극은, 독립운동과 관련한 회고록 20여편 속에 들어있는 생생한 현장증언들을 시대와 흐름에 맞춰 입체적인 스토리텔링으로 만들어낸 특이한 형식을 갖추고 있다. 교과서 속에 딱딱하게 죽어있는 역사를 살려내, 지금 막 움직이고 있는 임시정부의 행로와 그 속에서 펼쳐지는 인물들의 결의와 충정과 걱정과 두려움과 고난을 현재형으로 돋을새겼다. 

상하이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제7회 한중우호교류의밤 행사를 주최하면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회장 김자동)의 이 공연작품을 초청해 무대에 올린다. 이 행사가 큰 의미를 지니는 것은, 상하이라는 곳이 임시정부의 초기 터전이었기 때문이다. 임정의 현지(現地) 공기를 마시며 이 무대를 음미하는 것은 실감을 돋울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중국에 거주하는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한국독립을 도와준 중국인들의 후손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각별함을 더한다. 중국 거주 독립운동가 후손으로는 이동휘, 오영선,유기성, 이동화, 김진용 등이 있고 한국독립을 도운 중국인 후손으로는 저보성, 쑤징화 등이 있다. 

26일 오후5시 상하이의 홍교 코르디스(Cordis)호텔에서 열리는 한중우호교류의 밤 행사에는 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인 김선현((주)오토회장)도 참여한다. 김회장은 애국지사 김의한선생과 정정화여사의 손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