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널 잊어버려서 미안" 부상선수에게 비즈니스석 양보한 박항서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2-09 09:47수정 : 2018-12-09 09:47
지난 7일 오후 3시 30분 말레이시아로 원정 떠난 비행기서 발생

[사진=소하 캡쳐/연합뉴스]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선수를 위해 비즈니석을 양보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틴더사오·소하 등 베트남 언론들은 항공기 안에서 박 감독이 준결승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도 훙 둥 선수에게 자신의 좌석을 양보하는 아량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베트남은 오는 11일 말레이시아와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베트남 선수와 코치단은 지난 7일 오후 3시 30분 말레이시아로 원정을 떠났다. 베트남 선수단 중 비즈니스석은 박 감독에게만 할당되고 선수들은 이코노미석에 앉을 예정이었다.

이후 비행기가 이륙한 지 1시간가량 지났을 때 박 감독이 갑자기 도 훙 둥 선수에게 자리를 바꾸자고 제안했다. 도 훙 둥은 이를 거절했지만, 박 감독은 끝내 선수를 설득해 자리를 바꾼 뒤 남은 세 시간을 비행했다. 도 훙 둥의 몸상태를 배려하기 위해서다. 도 훙 둥 선수는 지난 2일 필리핀과의 스즈키컵 준결승 1차전에 등을 다쳐 2차전에 출연하지 못했다. 그는 처음에는 정중히 거절하다가 결국 결연한 의지를 보이는 박 감독의 뜻에 따랐다.

현지 언론들은 박항서 감독이 도 훙 둥을 비즈니스석으로 보내고 부이 티엔 둥 옆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면서 즐거운 비행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